2020년 런던에서 해야 할 10가지 일 

 

런던타워부터 웨스트민스터사원, 다양한 런던 투두 리스트. 그냥 지나칠 수 없는 top 리스트를 정리해 놓았습니다.

런던타워(Tower of London)부터 웨스트민스터사원(Westminster Abbey), 다양한 런던 해야 할 일 리스트. 그냥 지나칠 수 없는 top 리스트를 정리해 놓았습니다. 런던에 머무는 시간이 제한되어 있어 런던에서의 베스트 명소를 보고 즐겨야 합니다. 이 모든 것을 간편하게 해드리죠: 런던에서 해야 할 10가지 일을 나열했습니다. 꼭 명심해야 할 것은 이들은 모두 London Pass®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도시의 모든 명소의 오픈 시간이 코로나로 인하여 변경되어 안전하게 그리고 실망하지 않도록 사전 공식 사이트에서 정보 확인하고 출발하십시오. 

혹시 지금 런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코로나 시기의 런던에서 해야 할 일들 블로그를 확인해보세요. 

 

top%2010%20london%20yeomans%20warder.jpg


1. 런던타워(Tower of London)는 지금까지도 런던에서 가장 역사적이고 교육적이며 재미있는 곳입니다. – 단지 2019년 일년 만에 298만에 가까운  관광객들이 런던타워(Tower of London)를 방문했습니다. 관광객들은 예멘 워더스(Yeomen Warders), 또는 비피터(Beefeater)라고도 불리는 사람들의 오락 투어를 즐길 수 있고 그들의 유명한 진을 맛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역사적인 왕실 건물의 전설과 비극도 알아내고 발길을 옮겨 감탄케 만드는 크라운 쥬얼리를 직접 보고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전시회인 더 라인 오프 킹즈(the Line of Kings)를 즐겨보세요. 

2.도보도 좋지만 색다른 시각으로 런던을 즐겨 볼 생각이 없으신가요?  템즈강 로우머(the Thames Roamer)에 타서 흐르는 강 위에서 도시와 빅벤(Big Ben), 국회의사당(Parliament), 런던 아이(the London Eye), 그리고 O2를 독특한 시점으로 바라볼 수 있으며 웨스트민스터(Westminster)에서 그리니치(Greenwich)까지 런던 시내 한 복판을 가로질러 10대 런던 명소도 같이 즐길 수 있습니다. 

 

top%2010%20london%20westminster.jpg


3. 웨스트민스터사원(Westminster Abbey): 아름다운 고딕 양식을 갖춘,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인 여기는 국회의사당(Parliament) 뒷편에 위치합니다. 이곳의 명예는 런던의 10가지 일 중의 하나뿐만 아니라 또한 영국에서 역사 이야기가 가장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왕실부터 과학자, 시인, 귀족까지 웨스트민스터사원(Westminster Abbey)과 관련된 유명 인사들을 많이 알고 있을 것입니다. 뉴톤(Newton), 디킨스(Charles Dickens)는 여기서 영원히 잠들고 있어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가 경의를 드리곤 합니다. 그리고 2011년에는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결혼식을 올린 교회였습니다.   

4. 해발고 800ft(244미터)로 올라가 런던에서 가장 높은 전망대인 프리미엄 명소, 더 뷰 프롬 더 샤드(The View from The Shard). 최대 40마일 되는 런던의 전경을 즐길 수 있으며 해질 녘 숨막히도록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을 겁니다.   

5. 햄프턴 코트 궁전(Hampton court Palace)은 수도에서 가장 사랑받는 궁전이며 한때 헨리 8세의 집이기도 합니다. 거대하고 인상적인 건물을 가진 햄프턴 코트 궁전(Hampton court Palace)은 멋진 정원과 세계 유명한 헤지 미로, 그리고 17세기부터 써왔던 왕실 초콜릿 공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헨리 8세를 바탕으로 한 드라마 튜더스(The Tudors)는 이 화려한 궁전의 영광을 재현했으나 실제로는 여기가 아닌 다른 곳에서 촬영한 것이었습니다.  

6. 빅토리안시대 증기동력 브리지인 타워 브리지(Tower Bridge)는 1894년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으며 산업혁명이자 런던 도시 확장의 상징이었습니다. 현재 여기서 브리지의 역사를 탐구할 수 있는 고정 전시를 운영하고 있고 2014년 오픈한 유리 보도는 색다른 시점으로 템즈강(The Thames)과 보행자를 내려볼 수 있는 기회와  런던에서 가장 재미있고 특별한 경험을 드립니다. 많은 관광객들은 종종 타워 브리지(Tower Bridge)를 런던 브리지(London Bridge)로 오해합니다. 런던 브리지(London Bridge)는 타워 브리지(Tower Bridge)만큼 재미있지 않으며 국회의사당(Parliament) 옆에 있어서 템즈강(The Thames)과도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top%2010%20london%20kensington%20palace.jpg


7. 고 다이애나 왕비의 집이자 빅토리아 여왕이 어린 시절의 거주지인 컨싱턴 궁전(Kensington Palace)은 런던 중심지에 자리잡은 웅장한 건물이며 그 안에 군주제 나라의 위대한 여성들의 삶을 탐구할 수 있는 전시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컨싱턴 궁전(Kensington Palace)에서 다이애나 왕비의 패션 이야기와 빅토리아 여왕의 비하인드스토리 등 볼거리가 아주 많습니다. 런던의 문화를 느끼고 싶다면 빅토리아 여왕의 찬란한 삶으로 들어가 볼 수 있습니다. 패밀리쪽으로 원하신다면, 다이애나: 그녀의 패션 스토리는 런던에서 스타일리시하고 재미있는 체험이며 다이애나 왕비의 패션 변화를 따라 오늘까지 패션에 끼친 영향을 느껴볼 수 있습니다.  

8. ZSL 런던 동물원(ZSL London Zoo )은 런던에서 패밀리와 함께 가기 좋은 명소입니다. 런던 동물원에는 세계 각지의 동물들이 살고 있으며 그안에서 동물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동물 피딩에 참여하고 나비보호구역으로 들어가 자연을 몸소 느껴보세요. 런던에서의 top 10 경험 중에, 기르 라이언 사파리 로지(Gir Lion Safari Lodge)에서 하룻밤을 예약할 수 있다면 동물원의 주민들과 함께 결코 잊을 수 없는 밤을 보낼 수 있습니다.  

9. 셰익스피어(Shakespeare) 직접 연출한 연극 중의 야외 극장을 재현한 셰익스피어 글로브 극장(Shakespeare’s Golbe)은 전형적인 16세기 양식으로 지어냈습니다. 런던 top 10 명소의 하나로써 일년 수많은 관객들이 극장으로 찾아와 셰익스피어(Shakespeare)의 매력에 빠지게 됩니다. 그라운딩 섹션에 서서 연극을 볼 수 있다면 입장료가 £5밖에 안됩니다. 템즈강(The Thames)가에 위치되어 런던의 가장 대표적 건물이며 더 바드(the bard)의 팬이라면 꼭 봐야 할 곳입니다. 연극을 추천할 수 없지만, 문화 매니아에게는 런던에서 가장 흥미로운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10. 런던 브리지(London Bridge) 체험에서 떨리는 준비를 하세요. 런던 브리지(London Bridge) 아치 아래에 위치하며 역사적 도시의 지하세계로 들어가  가장 끔찍한 범죄와 살인에 대해 알아보세요. 무덤 탐험으로  용기를 테스트해 보세요. 감당할 수 있으면 가보세요! 

다음으로:
런던의 강